청사포 6·25 전쟁기 민간인 학살

대표시청각
button
관련항목 페이징
  • URL Copy
  • twitter
  • facebook
한자 靑沙浦六二五戰爭期民間人虐殺
영어의미역 Civlian Massacre during the KoreanWar in Cheongsa-po
분야 역사/근현대
유형 사건/사건·사고와 사회 운동
지역 부산광역시 해운대구
시대 현대/현대
집필자 김기진

    [상세정보]

    성격 사건
    관련인물/단체 국민보도연맹|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|김종원
    발생|시작 시기/일시 1950년 7~9월연표보기 -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 출신 국민보도연맹원 집단 살해
    발생|시작 장소 청사포 -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지도보기
[정의]
6·25 전쟁 초 부산 청사포에서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 출신 부산 지역 국민보도연맹원들이 살해된 사건.

[역사적 배경]
해방 직후인 1945년 11월 5일 노동 운동 단체인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가 결성되었다. 이 조직은 이승만(李承晩) 정권에 자본주의 체제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받아들여졌고, 1949년 좌익 전향 단체인 국민보도연맹이 창설되면서 최우선 가입 대상으로 지목되었다.

[경과]
부산에도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 산하 조직이 대거 결성되었다. 전국조선노조 부산지부, 전국금속노조 부산지부 등 산별 노조 외에 조선방직회사, 조선중공업회사 등 단위 공장까지 참여하였다. 조선노동조합전국평의회에서 활동하였던 노동자들은 자신의 뜻과 무관하게 국민보도연맹에 가입되었고, 이듬해 6·25 전쟁이 터지면서 집단 살해되는 운명을 맞았다.

부산에서 조선금속공업을 경영하던 오 씨는 1950년 7~8월 CIC[Counter Intelligence Corps], 헌병, 경찰이 자신의 공장으로 찾아와 국민보도연맹에 가입된 노동자들을 데려갔고 그중 4~6명이 돌아오지 않았다고 증언하였다. 헌병은 부산헌병사령부 부사령관이던 김종원의 부하들이었다고 오 씨는 말하였다. 체포된 국민보도연맹원들은 청사포 인근 절벽에서 돌이 담긴 마대를 다리에 단 채 바다로 떨어져 숨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.

[결과]
청사포 6·25 전쟁기 민간인 학살의 정확한 피해 규모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. 조선금속공업 노동자 외에도 상당수 국민보도연맹원이 이곳에서 피살된 것으로 추정되나 현재까지 드러난 게 없다. 바다에 수장된 사건이라 현장 발굴을 통한 확인 작업도 불가능한 상황이다.

[의의와 평가]
청사포 6·25 전쟁기 민간인 학살은 공장 노동자들이 살해된 곳이라는 특징을 갖고 있다. 부산 지역 여러 학살 현장 가운데 이처럼 피해자의 직업이 구체적으로 확인된 예는 드물다.

0
작성자 확인번호*(댓글 수정 또는 삭제시 사용)  
의견내용
등록

향토문화전자대전 로고 집필항목 검색 닫기
향토문화전자대전 로고 참고문헌 검색 닫기